사이트 도구


면담_수업

누구나 내용을 수정할 수 있습니다. 버튼을 눌러서 더 멋진 내용으로 채워 주세요.

문서의 이전 판입니다!


면담 수업

혼자 말하기 둘이 말하기 여럿이 말하기
공적 화법 설득 연설 면접 토론, 토의, 협상
정보전달 강연, 강의 인터뷰 회의
사적 화법 독백 대화, 면담, 상담 집단 상담

개괄

  • 면담은 주로 일 대 일 상황에서 목적을 가지고 대화하는 것이며, 주된 정보제공자와 주된 청자로 역할이 구분된다는 점에서 같은 일 대 일 상황의 화법인 대화와 구분된다.
  • 면담: 상대방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하기 위한 면담의 한 종류
  • 면접: 특히 채용을 위한 자리에서 상대방의 업무/학업 적합성이라는 정보를 알아내기 위한 면담의 한 종류
  • 인터뷰: 개인 또는 개인의 업적/성취에 대한 특별한 궁금증을 가지고 정보를 알아내기 위한 면담의 한 종류

수업 사례

은징 선생님

좋아하는 아이돌(또는 연예인)을 취재하는 학생 기자로 선발되었습니다. 어떻게 해야할까요? 무엇을 준비해야할까요? 이 정도 발문으로 동기유발 한 후에 마블 배우들이 인터뷰한 영상보며 면담이론 적용하면서 공부하는 방식으로 진행했습니다:)

부산 김상용 선생님

  • 전 동기유발 없이 바로 짝지 인터뷰하기를 할 계획입니다. 교과서를 펴지 않고 그걸 통해서 면담을 하려면 뭐가 필요한지, 어떻게 해야할지 스스로 찾아보게 할 계획이구요. 수행평가로 학교 안에서 면담대상자를 선정해서 질문을 만들고, 약속을 정해 면담한 다음, 인터뷰기사 형식으로 써보는 걸 수행평가로 진행할 계획입니다.
  • 얼마전에 진로캠프와 연계해서, 전문직업인 면담하고 인터뷰 기사 쓰기 수행평가한 사진입니다.

  • 전 요즘 이론을 먼저 가르치진 않고, 학생들이 직접 탐구부터 하게 하는데요.
  1. 인터뷰를 하려면 뭐 부터 준비해야할지 생각해보고 모둠에서 토의해서 발표하게 했어요.
  2. 그런 다음 뭐부터 해야할지 순서를 정해보게 했구요.
  3. 그 담엔 하정우 인터뷰 기사를 읽게 하고 어떻게 준비했을지 상상해보게 했습니다.(여기까지 1차시)
  4. 그 담엔 진로캠프 직업을 모둠별로 선택하게 하고, (이게 젤 힘들었어요… ㅠㅠ 13반이나 되서 원하지 않는 직업 선택하게 된 아이들의 민원이 ㅜㅜ)
  5. 그 담엔 질문만들기를 하고 (개인별 브레인스토밍→모둠에서 정교화) (여기까지 2~3차시)
  6. 실제 면담 진행(4차시) (미리 학생들 질문을 취합해서 강사님들께 보내드려서 강의 내용 속에 녹아나도록 부탁드렸습니다.)
  7. 인터뷰 기사쓰기(5차시)
  8. 상호평가(모둠간 & 모둠내) (6차시)
  9. 전문가(교사)평가(7차시)
  • 성적에 초민감한 학교라, 인터뷰 기사쓰기를 1차시만에 해서 질은 좋지 않았지만, 짧은 시간에 한 것 치곤 꽤나 괜찮았습니다. ^^
  • 한 학급에 32명이라 8모둠이나 되서 평가에 2차시가 소요되었는데, 학생수가 적다면 1차시만에 가능할 듯 합니다.

부산 염지혜 선생님

  • 모둠별로 지역의 여러 직종을 나눠서 면담 약속을 한다.
  • 면담자와 만나서 면담을 하고 인증샷을 찍는다: 면담 내용은 직업에 관한 여러가지 정보들.
  • 면담기사가 담긴 모둠별 신문을 만들고 발표한다: 이때, 인터뷰 내용은 발표하지 않고 뒷이야기만 발표한다(몇 군데서 거절 당했다, 면담자가 아이스크림을 사 줬다, 우리 모둠의 누가 지각을 했다, 사진을 찍었는데 날렸다 등등)
  • 모둠별 신문은 벽에 걸고 갤러리워크로 감상한다.
  • 공인중개사, 한의사, 경찰, 복지사, 성형외과 실장님, 바리스타, 번역가, 소방관 등등 의외로 지역 전문가들을 잘 섭외하더라구요.

참고 자료

  • 면담에는 1. 면접, 2. 인터뷰, 3. 상담 이라는 의미가 섞여 있다.
  • 면접: 대학교에서 하는 면접 시범 동영상 서울대 고려대. 이런데 보면 면접을 이렇게 합니다. 하고 학생들이 시범을 보이는데. 형 누나들이 욕한마디 안하고 멋지게 말하는 것 보면 매력있거든요. 유튜브에 학교 공식 영상이 있어요. 홈페이지에도 있고.
  • 인터뷰: 인터뷰 영상은 셀레브 전후로 나뉜다. 셀레브 가기 셀레브 소개 읽기
  • '인터뷰'를 영상으로 제작하지 않는다면 인터뷰를 정리하는 글의 형식도 중요해진다. 씨네21 인터뷰 기사 코너 참고
그리고 인터뷰 기사 작성에 대해 말하고 싶어. 우선 녹취를 했음 하는데 녹취로도 충분한 주의를 한다고 할 순 없겠지. 가장 사소한 케이스를 말해볼게. 다른 잡지에서 녹취를 했던 경우인데 “<재능>이란 단편은 처음으로 콘티를 그린 영화였다”는 말이 “<재능>이란 단편은 내가 직접 콘티를 그린 첫 영화였다”고 기사화됐는데 내가 제대로 설명을 하지 않아 기자가 해석을 그렇게 하게 된 거지. 근데 여기 들어간 “내가 직접”이란 두 단어가 세상 일반에 끼친 영향과는 달리 <재능>의 스탭들 마음엔 쓰나미가 일 수도 있을 거야. <재능> 이전에 찍은 비디오영화는 막 찍었으나 <재능> 때부터 스토리보드가 있었다는 말이 그림까지 내가 그렸다는 말이 돼버리면 막상 그림 그려준 친구는 “야, 신재인, 그렇게까지 안 봤는데” 하는 맘이 들 거야. 인터뷰 기사가 기자의 청각과 의식, 무의식의 세계를 거쳐 얼마나 많은 가공 끝에 탄생하는 것인지 알고 있는 사람들조차 기사를 보면 그 문장, 토씨 하나까지 실제로 그 사람이 그렇게 말한 것으로 믿게 되는데… 사실 나도 남의 인터뷰를 그렇게 읽게 돼.
  • 아니면 실제 면담이 아니더라도, “학습한 내용”이나 “홍보할 내용”등을 가상인터뷰 방식으로 풀어내게 해도 좋다. 참고하기
  • 사람인이나 리크루트 같은 취업 사이트에 가면 실제 직무인터뷰들이 잘 돼있던데 참고자료로 연관지어 보셔도 좋을거같네요
면담_수업.1547170949.txt.gz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19/01/11 10:42 저자 164.125.10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