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교육위키

문서의 이전 판입니다!


배움 일기 / 수업 일지

고민

  • 저는 배움일기를 하다가 완전 실패했던 경험이 있는데요ㅜㅜ 매일매일 시간을 주는 게 어렵더라고요… 시간이라든지 과제제시방법이라든지…노하우가 있으실까요? 아무래도 교사가 잊지 않고 매일매일 쓸 시간을 주는 게 제일 중요할까요..?

답변

  • 저는 배움일기 안하고 있지만, 같이 모임하시는 쌤 중에선 돌아가면서 1명씩만 쓰게 하시는 분이 계셨었어요. 그 학생은 그날 수업에 매우 집중해서 좋고, 배운 점과 수업에서 좋았던 점 위주로 쓰게 해서 읽으면서 교사가 흐뭇해지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하셨어요 ㅎㅎ
  • 저는 작년까지는 매일 작성해서 매일 내도록 했는데요… 대신 수업시간에 작성하지 않고 다음 수업 시작까지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매일 검사하는게 쉽지는 않았지만 간혹가다 아이들이 나중에 자소서 소재로 쓰기도 하더라구요…
  • 저도 배움일기를 몇 년째 쓰고 있는데요, 저는 매시간 쓰게 하지는 않습니다. 수업 시간을 고려해서 시간이 되는 날만 써요. 한 학기에 10-15회 정도 쓰고 평가에도 반영했어요.
  • 저는 재작년까지는 한 명씩(각반) 돌아가며 매일 쓰게 했어요. 수업 시간에 뭘 했고, 뭘 봤고, 뭘 느꼈는지를 분량이나 형식에 관계 없이 자유롭게 쓰라고 했는데 1년 지나니 수업의 역사가 되었어요. 오랫동안 계속 해 왔는데 작년엔 하지 못했습니다. 저희 학교 학생들은 너무 바빠서…(마치면 바로 학원, 그 다음엔 PC방…) 방과후엔 아무것도 이루어지지 않았어요. 수업 시간에 열심히 참여해 준 것, 시험 기간에 카톡을 통해 열심히 질문해 준 것만으로도 감지덕지하며 1년을 살았습니다. 그 대신 학기 끝날 때마다 수업 소감을 써 달라고 부탁해서, 아이들이 개선했으면 하고 쓴 점들을 열심히 타이핑하고 있어요. 그게 올해 수업의 출발점이 될 것 같아요. 작년에 '국어일기'를 포기하면서, 아이들에게 아주 도움이 많이 되고 아주 좋은 것이라도 때론 포기할 줄 아는 법을 배웠습니다^^
  • 부족하지만 제가 했던 방법을 말씀드리면 오늘 수업에서 가장 좋았던 점, 새롭게 알게 된 점, 친구를 도와줬거나 도움 받았던 점, 더 알고 싶은 점이 들어가도록 수업일지를 작성하게 했어요. 위의 4항목 중 3항목 이상을 채우면 2점, 2개 항목은 1점, 1개 항목은 0.5점. 이것을 10회로 계산해서 20점을 줬어요. 세특은 위 내용을 종합해서 쓰면 되니까 쓸 내용 많아요. 문제는 교사가 피드백을 잘해야 학생들도 의미있는 일기를 쓰더라고요. 개인적으로도 좋았지만 200명 매주 피드백하다가 다시는 안 하는 수행평가입니다ㅋㅋ

중수 쌤

  • 저는 코넬 노트 양식으로 수업일지를 쓰기했어요. 1) 맨위에 날짜랑 수업주제 2) 왼쪽에 키워드 3) 가운데에 수업내용 정리 4) 맨 아래에 느낀점. 원래 50분 수업 마치고 쉬기 직전에 스스로 5분간 복습하는 시간을 가지면 공부에 엄청 도움되는데 아이들이 그렇게 잘 안 하죠. 그래서 45분 수업하고 5분 동안 복습하고 종치면 나가놀게 교사가 설계한다고 보시면 돼요. 제 생각엔 피드백보다 5분의 시간 확보가 더 중요하다고 봅니다. 매시간5분 단축이라 수업결손이 있을 거 같지만 길게 보면 어느쪽이 도움될지 알 수 있지요^^
    • 1. 50분 잔뜩 수업하고 종치면 모두 휘발되는 공부를 1년간 하는 거랑
    • 2. 5분 적게 배우고 5분 동안 45분짜리 수업을 복습하고 하는 공부를 1년간 하는 거랑

지향쌤

이경숙 쌤 양식

  • 노정 : 제가 몇년 전에 이경숙샘의 수업일기를 벤치마킹해서 아주 열심히 잘 써먹었어요^^ 반가워요 이경숙샘^^

김도희 쌤

  • 저는 일기는 아니고 복습 개념으로, 그날 '배운'내용이 무엇인지 5줄로 요약하라고 했어요. '배운' 내용 쓰기를 강조했습니다.
    1. 수업 끝나고 즉시 쓰기.
    2. 배운 내용 쓰기.
    3. 숙제로 해오기.
    4. 수업 시간 시작할 때 발표하기.
    5. 매 시간 확인 도장 찍기.
    6. 도장 숫자를 수행평가에 환산하여 반영하기.
  • 애들은 보상(도장) 및 피드백(발표)이 있어야 지속할 수 있더라구요.

전지혜 쌤

{{ :배움:배움일기-0.jpg?nolink |}}
{{ :배움:배움일기1.jpg?nolink |}}
* 저도 배움일기 쓰게 했었는데요, 문학 시간에 제일 효과가 좋았어요. 평가에 반영하지 않을 때가 결과물이 더욱 진솔했고요. 다만 아이들에겐 교과세특 쓸 때에 정말 잘 활용할 수 있다고 꾸준히 동기부여를 해주었습니당.

수업 끝나기 전 5분정도에 매일 오늘 수업시간에 대해 쓰라고 했어요 감정을요. 어떤 감정을 느꼈는지 어떤 것을 알게 되고 어떤 생각을 했는지 차분히 적어보게 했어요. 처음엔 재밌었다 흥미로웠다 뭐 이런 앙상한 표현이다가 차츰 감정을 표현하게 되더라고요. 부담은 주지 않으려고 정 쓸 말이 없으면 배운 내용을 정리해 놓으라고 했고 또 너무 졸려서 힘들었다고라도 써보라고 했어요. 중하위권 인문계였는데 여학생들이 특히 표현력이 꾸준히 좋아지더라고요. 제일 인상깊었던 건, 소설 ‘사평역’을 배울 때, 제가 인물 각자의 이야기가 담긴 교과서 외 부분을 편집 복사해서 나누어줬어요. 모둠별로 각자의 사연을 파악해서 발표하고 교과서로 소설 전체 분위기를 파악한 다음 차시에 시 ‘사평역에서’를 이어서 학습했거든요. 그 날 한 남학생의 배움일기가 이렇게 시작했어요. ‘나는 이 시룰 사랑한다.’ 물론 훌륭한 학생이긴 했지만, 학생이 시를 온전히 느끼고 사랑한다고 하는게 정말 감동스럽더라고요^^

  • 첨부 사진은 고3 화법과 작문 수업 때의 배움일기 부분인데요, 이 아이는 수준이 높진 않지만 고2 때부터 꾸준히 배움일기룰 적어오던 아이였어요. 화법과 작문 수능특강 문제집을 풀면서도 (모둠활동으로) 이렇게 배움일기를 쓸 수 있었답니당..^^;;

섭 쌤

  • 저는 이런 식으로 해서 수업 내용을 자유롭게 쓰고 밑에 느낀점이나 이런걸 써보게 하고 있습니다… 수행평가에 반영하고 있습니다~~ 학교예산으로 노트를 만들어 배부해주고요,, 매일 검사를 해서 고되긴하지만 그래도 아이들이 수업에 대해 뭘 생각하는지도 알 수 있고, 저 나름대로는 굉장히 의미있었습니다… 아이들은 힘들었겠지만요…